앙코르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당신이 접어 둔 꿈,
당신의 현실만큼 소중한, 당신의 꿈을 응원합니다.

“다시 한 번, 앙코르!”

접어 둔 꿈을 응원하는 정성어린 손길, 따뜻한 목소리

낡은 바이올린 가방 하나, 누군가 이사를 떠나며 내다버린 가구 더미 한켠에 놓여 있습니다. 지나던 이 문득 멈추어 열어 보고는 자전거 짐받이에 싣고 갑니다. 그가 닿은 곳은 악기공방. 그는 현악기 제작자입니다.

작업대의 조명을 켜고, 망가진 바이올린을 꺼내어 한참 바라보던 그 사람, 이윽고 연장을 들어 수리를 시작합니다. 칠이 벗겨진 몸체, 먼지 쌓인 울림통, 갈라진 앞판과 떨어진 지판, 헐거워진 줄감개… 차근차근 떼어내고 털어 내고, 하나하나 깎고 다듬고 붙이고 칠하는 손길이, 누군가 소중한 사람을 염두에 둔 듯 세심하고 다정하고 신중하면서도 때로 경쾌해 보입니다. 그리고 시간… 상처가 아물도록 기다린 시간, 악기도 사람도 숨을 고른 시간들이 더해져, 다시는 쓸 수 없을 것 같았던 바이올린이 차츰 제 모습을 되찾아 갑니다.

마침내 현을 걸고 브리지를 세우고, 꼼꼼히 닦아 반짝반짝 광택이 나도록 되살아난 바이올린…, 그 빛나는 바이올린은, 거기에 쏟은 세심과 다정과 정성은 대체 누구를 위한 것이었을까요? 새 가방에 악기를 담아 어깨에 메고 공방을 나선 제작자가 이른 곳은 어느 채소가게, 바이올린은 그곳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한 여인에게 건네집니다.

반짝이는 그 작은 악기를 한참 바라보던 그 사람, 이윽고 바이올린을 꺼내어, 조율을 하고, 활을 들어, 현을 타기 시작합니다. 점점 더 크게, 다시 한 번 더… 어느새 그는 무대 위에 서 있습니다. 크고 대단한 무대는 아니지만, 마음을 담아 연주할 수 있는 무대, 그 연주를 들어줄 관객이 있는 무대… 잊고 살던 그의 열정이 무대를 가득 채우고, 이어 관객들의 환성이 울려 퍼집니다. “앙코르!”


그 소리가 공방의 그 사람에게도 가 닿은 걸까요? 잠시 일손을 멈추고 고개를 돌려 창 쪽을 바라봅니다. 마음속으로 이런 말을 하고 있지 싶습니다. ‘그래. 작은 무대면 어때, 전문연주자가 아니면 어때. 연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면, 넌 이미 꿈을 이룬 거야. 그러니까 포기하지 마. 너의 현실만큼이나 너의 꿈은 소중하니까.’


늦은 밤 창밖엔 눈 나리기 시작하는데, 아직 불 켜진 작업대, 연장들이 가지런한 벽면에 작은 액자 두 개가 걸려 있습니다. 제작자와 연주자, 아마도 친구인 듯 보이는 두 사람의 지난날과 오늘날. 사진 속의 두 사람이 활짝 웃고 있습니다. 그때처럼, 오늘도.

못다 이룬 꿈을 간직한 모든 이에게 전하는, 아름다운 ‘부활의 기록’

《돼지 이야기》, 《대추 한 알》, 《수박이 먹고 싶으면》… 집요한 관찰과 치열한 데생으로 생명과 자연의 이야기를 성실하게 그려온 유리 작가가, 이번에는 악기와 악기를 고치는 손과 거기 담긴 꿈과, 그 꿈을 응원하는 아름다운 마음을 담백하고도 따뜻하게 그렸습니다.


꼬박 3년 동안 실제 바이올린 제작자를 인터뷰하고 제작과정을 취재하여 만든 이 그림책은, 작가의 전작들처럼 어떤 일의 시종을 치밀하게 재현하는 동시에 거기에 담긴 의미와 마음과, 마음의 온도까지 생생히 되살려내고 있습니다.


하루하루의 일상을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 그 누구든 저마다 접어둔 꿈 하나씩은 있을 겁니다. 그것이 무엇이었든, 달뜬 마음으로 열정을 쏟던 그 시절의 시도는 하나같이 아름다웠을 겁니다. 그러니까 포기하지 말라고, 다시 시도해 보라고, 일상과 꿈은 함께 갈 수 있다고, 작가는 이 아름다운 ‘부활의 기록’을 보여줌으로써 힘주어 말하고 있는 듯합니다.


‘앙코르 encore’는 본디 멋진 연주를 성공적으로 마친 연주자에게 재연을 청하는 말이지요. 그런데, 꼭 성공한 연주만 멋진 연주일까요? 실패했더라도 뜨겁게 시도했다면 ‘앙코르!’ 환호를 받을 수 있는 멋진 연주였을 겁니다. 이 그림책의 제목이 ‘앙코르’인 까닭입니다.
못다 이룬 꿈을 간직한 모든 사람들에게 이 그림책을 건넵니다. 다 같이 앙.코.르!

앙코르
유리 지음 ㅣ25000원

유리 그림책 작가. 작품으로 《돼지 이야기》 《대추 한 알》 《수박이 먹고 싶으면》이 있으며, 《대추 한 알》로 2015년 한국출판문화상을 받았습니다.

“이 그림책을 만드는 데에 큰 도움을 주신 K&J 바이올린 스튜디오 권석철, 정재경 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기꺼이 출연해 준 고양이 밍밍과 봉순에게도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그림책 속의 바이올린은 ‘정재경 제작자의 2012년 11월 작 바이올린’과 ‘캐논 에듀 바이올린 NO.502’를 모델로 하여 그렸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