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와 효자

A Tiger And a Devoted Son

이런 호랑이 한번 만나 볼까요?

눈빛이 숯불 같은 호랑이, 수염이 대바늘 같은 호랑이, 황톳물 빛 몸뚱이에 검은 줄무늬가 산맥처럼 꿈틀대는 조선 호랑이.
풍채가 태산 같은 호랑이, 움직임이 강물 같은 호랑이, 그러나 나서야 할 땐 바람처럼 나타나는 날랜 호랑이.
산 위에 산처럼 점잖게 앉아, 누가 숲을 해치고 어느 놈이 물을 더럽히는지, 누가 누구를 속이고 괴롭히는지 속속들이 지켜보는 호랑이,
그러다 벌떡 일어나 소리 지르면 벽력처럼 온 산을 뒤흔드는 산군 호랑이.
사람의 마음을 알아보는 호랑이, 지극한 정성에 감동하는 호랑이, 그 사람을 오래도록 지켜 주다가
그가 세상을 뜨자 밤새도록 무덤가에서 통곡하는 호랑이, 결국은 저승까지 그를 따라가 지켜 준 심지 굳은 호랑이.

이런 사람 한번 만나 볼까요?

어려서 아버지를 잃고, 어른이 되자 얼굴도 아득한 아버지의 삼년시묘에 나선, 어떻게든 도리를 지키며 살려고 한 사람.
그 도리 끝까지 지키겠노라, 멀고 험한 산길을 날마다 넘나들던, 미련토록 정성이 지극한 사람.
정성으로 뭇짐승의 마음을 움직이고 산군 호랑이의 가슴까지 울려, 평생지기 저승친구로 삼은 대단한 사람.

정성과 도리, 굳은 심지가 간절한 시절에,

그 호랑이와 그 사람이 인연 맺은 이야기 ‘북한산 호랑이와 효자 박태성 전설’이 그림책이 되었습니다.
전통사회에서 으레 ‘충’과 함께 한 낱말을 이루어 수직적 도덕윤리를 대표하던 ‘효’ 관념은,
이제 수평적 사랑과 배려로 다시 해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효’든 ‘사랑’이든 그 바탕은 정성스런 마음이며 사람이 영원히 지켜야 할 도리입니다.
지금은 갈수록 물욕이 득세하는 세상입니다. 부와 성공과 효율만이 최고인 듯 여겨지는 세상입니다.
그래서 정성과 도리가 더욱 간절한 이 시절, 박태성의 지극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봅니다.
그래서 굳은 심지가 더욱 간절한 이 시절, 북한산 호랑이의 우직한 이야기에 마음을 열어 봅니다.

지극한 사람과 심지 굳은 짐승이 서로 통한 이야기를

반세기를 그림으로 살아온 백성민 화백이 그려 냈습니다.
춤추듯 말 달리듯 하는 노화백의 힘찬 붓질이, 태산 같고 강물 같고 바람 같은 조선 호랑이를 코앞에서 만난 듯 생생히 살려 놓았습니다.
정성 지극한 사내를 끝까지 지켜 주고 끝내 따라간 굳은 심지를, 느껴질 듯 간절하게 그려 놓았습니다.
노화백의 그림을 보고 한눈에 반한 글쓴이가, 호방한 붓질을 방해하지 않는 담담한 목소리로 여백을 채우며 산군과 사내의 이야기를 나직나직 들려줍니다.
이야기를 다 읽고 책장을 덮었다면, 이제 북한산 자락 효자동 어름 전설의 현장을 나들이 삼아 찾아가 보는 건 어떨까요?

 

호랑이와 효자

백성민 그림, 김장성 글 |12000원


작가 소개

그린이 : 백성민
그린이 백성민은 1948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났습니다. 고교 시절 학교 이웃에 살던 《라이파이》의 산호 작가를 만난 뒤로 만화가의 꿈을 키웠습니다. 서라벌예술대학에 입학했지만 만화책을 사느라 등록금을 다 써 버려 한 학기 만에 그만두었습니다. 1973년 첫 작품 《권율 장군》을 출간하고 어린이 만화를 그리다가 차츰 성인 극화로 영역을 넓혔습니다. 1986년 황석영 원작 《장길산》을 만화로 만든 뒤, 《싸울아비》 《토끼》 《삐리》 등 역사 만화를 창작하면서 기운 넘치는 붓질과 과감한 연출로 일가를 이루었습니다. 2005년부터는 ‘광대의 노래’라는 인터넷 블로그를 열어, 오늘 여기를 사는 우리네 이야기와 호랑이, 말, 춤 등의 소재를 멋진 그림으로 풀어 내고 있습니다.

글쓴이 : 김장성
저자 김장성은 산과 노래와 그림을 사랑하는 아저씨입니다. 그림책이 좋아서, 그림책을 쓰고 만들고 펴내는 일을 하며 살고 있습니다. 2013년 고양 아람누리에서 열린 ‘신화와 전설’전에서 백성민 선생님이 그린 ‘호랑이와 효자’ 이야기 그림들을 보고 한눈에 반해 이 그림책의 글을 썼습니다. 전통사회의 수직적인 도덕윤리로 여겨지는 ‘효’가, 부모와 자식 간의 따뜻한 사랑과 정성어린 배려로 다시 해석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이 책에 담았습니다. 《씨름》 《나무 하나에》 《골목에서 소리가 난다》 《까치 아빠》 《가슴 뭉클한 옛날이야기》 등 여러 그림책과 어린이책의 글을 썼으며, 《민들레는 민들레》(오현경 그림)로 2015년 볼로냐 라가치상(논픽션 스페셜 멘션)을 받았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