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랑말과 나

Pony And Me

죽지 않는 조랑말과 함께 떠난 파랑만장 여행기

한 아이가 조랑말을 키웁니다. 걸음마를 시작하고 세상에 조금씩 눈떠 가면서 키워 온 아니, 함께 자라 온 조랑말입니다.
이제는 자신의 일부가 되어 떼려야 뗄 수 없는 조랑말. 아이는 그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나려 합니다.
이 조그만 그림책은 그렇게 시작합니다.

‘여행은 고행’이라고들 합니다. 집 떠나면 어쨌든 고생이지요. 하지만 조랑말과 함께라면 아이는 즐겁습니다.
파란 하늘에 새들이 날고, 들판엔 꽃도 피어 있습니다. 아이의 여행은 순조로울 것만 같습니다.
그러나 어디 사는 게 그런가요? 언제 어디서 예기치 않은 고난과 마주칠지 모르는 여행길.
아니나 다를까, 웬 ‘이상한 녀석’이 나타나 앞길을 가로막고는 아이의 조랑말을 향해 빵! 하고 총을 쏩니다.
조랑말은 조각나고 아이는 깜짝 놀랍니다. 하지만 아이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그런다고 포기할 거면 아예 떠나지도 않았겠지요.
땀을 뻘뻘 흘리며 조각난 조랑말을 꿰매고 이어 붙이고는, 다시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납니다.

가다 보면 깜깜한 밤길도 지나갑니다. 밤이라 해서 고난까지 잠자지는 않는 법.
또 다른 모습의 ‘이상한 녀석’이 아이 앞에 나타납니다. 펑! 광선총을 쏘아 조랑말을 망가뜨립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아이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망가진 조랑말을 꿰매고 이어 붙여 다시 여행을 떠납니다.

길고 긴 여행길에 어찌 평범한 길만 있을까요?
아이는 물속 길도 지나고 묘지 길도 지납니다. 마주치는 ‘이상한 녀석’도 가지가지입니다.
커다란 악어가 나타나 콰직! 조랑말을 박살내고, 해골바가지 유령이 나타나 쉬리릭! 조랑말을 흩뜨려 버립니다.
하지만 그래도 아이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박살난 조랑말도, 흩어진 조랑말도, 정성스레 추슬러 꿰매고 이어붙입니다.
그때마다 조랑말의 몸뚱이에는 꿰매고 붙이고 싸 맨 흔적이 늘어나지만,
아이처럼 조랑말 또한 포기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단단해진 조랑말은 이제 아이와 함께 똑바로 섭니다.
줄곧 아이 뒤를 따르던 조랑말이 이제 아이를 앞서기도 하고, 아이의 손을 잡고 나란히 걷기도 합니다.
아이는 상처투성이 조랑말과 함께 걸으며 꿋꿋하게 말합니다.
“나는 절대로 포기하지 않아요. 무슨 일이 있어도 나와 내 조랑말은.”

조랑말과 함께 가는 아이에게, 고난은 좌절을 뜻하지 않습니다. 그저 극복할 시련일 뿐이지요.
그런 아이의 뒤에서, 아이의 앞을 가로막았던 ‘이상한 녀석’들은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요.
아이와 조랑말은 그렇게 꿋꿋이 걸어갑니다. 그 길의 끝이 어딘지, 거기 무엇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이상한 그림책을 만든 작가는 바랍니다.
누구나, 가슴속에 조랑말 한 마리 키우게 되길.
아니, 조랑말이든 얼룩말이든 기린이든 거북이든…… 좀비 같은 꿈 한 마리.

 

조랑말과 나

홍그림 글 그림 | 12000원


 

작가 소개 : 홍그림
저자 홍그림은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일러스트레이션학교 HILLS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조랑말과 나》는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그림책을 통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서로 공감하고 위로받기를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