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주

장석주

Jang Seok Joo

시인이고 독서광이며 문장노동자입니다. 산책, 음악, 햇빛, 바다, 대숲, 제주도를 좋아하고 서재와 도서관을 사랑합니다. 1979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와 평론이 당선되었습니다. 책을 쓰고 만들고 펴내고, 문학과 책에 대한 강의를 하고 방송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줄곧 책과 함께 살아왔으며, 지금도 읽고 생각하고 쓰기를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시집 《붉디붉은 호랑이》, 《절벽》, 《몽해항로》 등과 인문교양서 《글쓰기는 스타일이다》, 《마흔의 서재》, 《일요일의 인문학》 등 80여 권의 책을 썼습니다.


작가의 작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