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성

김장성

Kim Jang Sung

제 손으로 밥을 벌기 시작한 뒤로 줄곧 그림책을 쓰고 만들고 펴내고 연구하는 일을 하며 살고 있습니다. 《씨름》, 《나무 하나에》, 《민들레는 민들레》, 《호랑이와 효자》, 《가슴 뭉클한 옛날이야기》 등 여러 그림책과 어린이책의 글을 썼으며, 《민들레는 민들레》로 2015년 볼로냐라가치상(논픽션 스페셜 멘션)을 받았습니다.


작가의 작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