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춘심이

Next door’s Chun-Shim

개가 무서운 아이, 석우 이야기

석우는 개 때문에 상처가 났습니다. 할머니 댁 강아지를 안아 주려다 얼굴을 할퀴인 거지요.
좋아하는 마음만 있을 뿐, 좋아하는 방법을 모르는 석우가 강아지는 불편했던 모양입니다.
상처는 얼굴에만 난 게 아니었어요. 그 뒤로 석우는 개가 무서워졌습니다.
왜 아닐까요. 좋아하는 상대한테 되레 상처를 입었으니, 마음도 많이 다쳤겠지요.

마음의 상처는 아물 겨를이 없습니다. 옆집에 새 이웃이 이사를 왔는데, 험상궂은 개 한 마리 함께 왔습니다.
처음 보자마자 석우에게 달려든 녀석은, 이름이 ‘춘심이’ 라나요.
그 집 할아버지가 얼른 끌고 들어가셨으니 망정이지 석우는 간이 떨어지는 줄 알았답니다.
할아버지는 반가워서 그러는 거라 말씀하셨지만, 그 말씀 석우 귀에 들어올 리 없지요.
급기야 석우는 그토록 좋아하던 개를 적대시합니다. 다음 날, 커다란 장난감 칼을 챙겨 등굣길에 나 서지요.
‘가까이 오기만 해 봐! 가만 두지 않을 테다!’ 하지만 무섬증이 그리 쉽게 가셔지나요?
마주친 할아버지께 인사하는 사이 춘심이가 달려 나오자, ‘걸음아, 날 살려라!’ 달아나고 맙니다.
그 바람에 신발 한 짝 잃어버리고요. 하루 종일 싱숭생숭 수업도 제대로 못한 석우.
어쩌지요? 잃어버린 신발 한 짝, 찾을 수 있을까요? 마음의 상처, 아물 수 있을까요?

아이를 좋아하는 개, 춘심이 이야기

춘심이가 상처난 아이 석우를 만났습니다. 어디서 다쳤는지 얼굴에 반창고를 붙이고 있었지요.
춘심이는 석우가 마음에 들었어요. 처음 보는 사이지만, 무슨 상관인가요?
보자마자 ‘우리, 친구하자!’ 달려들었지요.
석우만큼이나 춘심이도, 마음만 앞설 뿐 방법을 몰랐던 모양입니다.
좋아하는 마음이 상대의 상처만 덧나게 했으니 까요.
아니, 어쩌면 춘심이도 마음을 다쳤는지 몰라요.
험상궂은 생김새 때문에 오해를 받았으니까요.

하지만 춘심이는 오해 받는 일에 익숙한 모양입니다.
자신을 거부한 석우의 신발 한 짝을 하루종일 애지중지 끼고 논 걸 보면,
그러다가 머리맡에 신발을 두고 잠든 걸 보면.
꿈속에서 춘심이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어떡해야 오해를 풀 수 있을까? 언젠가는 내 마음을 알아 주겠지?……
상처 입은 석우와 오해 받은 춘심이, 둘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요?

오해가 풀리고 상처가 아문 이야기

그렇게 둘은 친구가 되었습니다. 오해가 풀리고 상처가 아물었습니다.
그러고 보면, 상처는 다른 곳이 아닌 바로 그 상처를 어루만져 주어야 아무는 법인가 봅니다.
오해는 물러섬이 아닌 다가가는 진심으로만 풀리는 법인가 봅니다.
봄볕처럼, 봄볕 담은 마음처럼.

 

옆집 춘심이

송경화 글 그림 | 10000원


 

작가소개 : 송경화

저자 송경화는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작가공동체 힐스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저녁노을과 아이들의 웃음소리, 맑은 눈물을 좋아합니다. 마음의 상처로 두려움이 생긴 아이들에게 따뜻한 미소를 건네는 마음으로 이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