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Pool

글 없이 그림으로만 전하는 수영장 이야기

《수영장》은 ‘글 없는 그림책’입니다. 대개의 그림책이 글과 그림을 결합하여 하나의 온전한 이야기를 전하는 데 비해,
글 없는 그림책은 그림만을 보여 주고 글이 할 법한 이야기는 상상에 맡깁니다.
‘보이는 이야기’를 읽으며 ‘보이지 않는 이야기’를 상상하여, 저마다의 이야기를 완성하게 하는 것이지요.
그러면 이 책이 그림으로 전하는 ‘보이는 이야기’는 어떤 것일까요?

한 소년이 아무도 없는 푸른 수영장을 바라봅니다. 자유로운 유영을 꿈꾸는 걸까요?
그때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옵니다. 첨벙첨벙 뛰어들어 수면을 가득 메운 채 소란한 물놀이를 즐깁니다.
조용히 바라보던 소년은 수영장 한 귀퉁이를 찾아 물속으로 잠수해 들어갑니다.
아! 수면 아래 소녀가 있었네요. 둘은 함께 물속 깊이 내려갑니다.

그곳은 또 다른 세상, 갖가지 신기한 생물들이 두 아이를 맞이하고 둘은 즐거이 그들과 어울립니다.
그러다가 깊은 심연에서 마주친 것은…… 커다란 흰 고래!
둘은 한동안 고래와 눈을 맞춘 뒤, 헤어져 물 밖으로 올라옵니다. 이제 물놀이를 마친 사람들은 수영장을 떠나고,
그 중 한 어린아이가 무언가 두고 온 듯 수영장을 뒤돌아보는데…….

상상으로 채워 가는 저마다의 수영장 이야기

이 ‘보이는 이야기’는 질문을 던집니다. 주인공 소년은 누구이고, 물속에서 만난 소녀는 또 누구일까?
수면을 가득 메운 사람들은, 그들의 소란은 무얼 뜻하는 걸까? 깊은 물속 신기한 생물들은 어떤 존재일까?
커다란 흰 고래는? 그런데 소년이 정말 물속으로 들어가긴 했던 걸까? 정말 물속 생명들을 만났던 것일까?
마지막 장면의 어린아이는 왜 뒤를 돌아본 걸까? 아이는 소년과 소녀를 따라온 물속 생물들을 보았을까?
그리고 이 이상한 수영장은 도대체 어떤 곳일까? …….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이 독자의 몫으로 남은 ‘보이지 않는 이야기’일 겁니다.
독자마다 질문이 생겨나고 그래서 저마다의 답을 찾아 이야기를 상상하기를, 이 책은 희망합니다.
지은이는 자신의 이야기를 암시하듯 마지막 장면에 한 줄 글귀를 남겨 놓았습니다만,
독자들의 이야기는 무엇보다 독자 자신의 몫일 테지요.

수영장

이지현 글 그림 | 14800원



 

작가 소개 : 이지현
남편 훈과 아기 솔과 재미나게 살고 있습니다. 계원예술대학교와 HILLS에서 공부했습니다. 작품으로 《이상한 집》, 《수영장》과 《문》이 있으며, 《수영장》으로 2015년에 미국일러스트레이터협회가 선정하는 최고의 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작가의 다른 작업 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