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영감과 토끼

영감과 토끼들이 펼치는 티격태격 꾀 다툼

옛날에 한 영감이 뒷산자락을 일구어 녹두를 잔뜩 심었습니다. 그런데 토끼들이 날마다 와서 녹두를 따 먹습니다. 싹 따 먹고, 잎 따 먹고, 열매 따 먹고… 영감이 달려와 소리칩니다. “아이고, 이놈들! 내 녹두 따 먹지 마래이~!” 토끼들이 우르르 달아나지만 그때뿐. 영감이 돌아서면 또 다시 몰려와, 따 먹고 또 따 먹고 또 따 먹고…

영감이 꾀를 냅니다. 온몸 구석구석 갖가지 과일을 찡구고는 녹두밭 가에 죽은 척 벌렁 드러눕지요. 과연, 토끼들이 살살 와서 진짜 죽은 줄 알고 떠들어 댑니다. “아이고, 영감이 녹두 심어 먹여 주더니 우리더러 장사 지내 달라고 여기 와서 죽었구나!” “음지 토끼, 양지 토끼, 자갈 치우고 질경이 뜯어라. 불쌍한 녹두영감 초상 치러 주자!”
칡넝쿨로 염을 해서 둘러 이고 영감을 묻어 주러 갑니다. “가는구나 가는구나 녹두영감 가는구나 북망산천 멀다더니 녹두밭이 북망일세~” 상엿소리도 제법 구성집니다. 바로 그때, “요놈들!” 영감이 벌떡 일어나 달려드니 “아이쿠, 영감 살아났다!” “상엿소리 다 취소다!” 토끼들 우르르 달아나지만, 처진 녀석 하나 영감 손에 꼭 잡히지요.
“뜨거운 맛 좀 봐라.” 영감이 토끼를 삶으려고 부뚜막으로 데려가 가마솥에 집어넣고 불을 붙이려는데, 이런! 부싯돌이 없네요. ‘옆집에서 빌려와야겠다.’영감이 자리를 비운 사이, 달아났던 토끼들이 살금살금 친구를 구하러 옵니다. 솥뚜껑을 들썩들썩 막 빠져나오려 할 때, 아이쿠! 영감이랑 딱 마주친 토끼들.

“알렐레 알렐레 토끼 살려!” 녹두영감과 토끼들 사이에 쫓고 쫓기는 한바탕 추격전이 벌어집니다. 토끼들은 마당에 쌓아 놓은 볏가리 위로, 뒤꼍 장독대로, 영감네 초가집 지붕 위로 옮겨 다니며 “어 무셔, 어 무셔,” “영감한테 얻어맞으면 우리는 꼴깍 죽지.” 엄살을 떨지만, 번번이 낭패를 보는 건 영감 쪽. 영감이 휘두른 장대에 볏가리만 흩어지고, 내리친 항아리에 장독들만 박살나고, 냅다 던진 부싯돌에 초가집만 타닥, 탁! 화르르르르 평! 펑! 불타버립니다.
화가 머리끝까지 치민 녹두영감, 온 힘 다해 달려들어 또 다시 토끼 뒷다리를 움켜쥐지만, 이건 또 무슨 소리? “불쌍한 녹두영감, 토끼 다리 어디 두고 애먼 징채를 붙잡소?” 붙잡힌 토끼가 외치는 소리에, 그런가 보다 하고 잡은 징채 얼른 놓고 토끼 다리 잡았는데, 아뿔싸! 토끼의 꾀. 다리 놓인 토끼는 멀리 달아나 버리네요.

화해의 춤판으로 끝난 치열한 싸움

‘에라 모르겠다. 징채 잡은 김에 징이나 실컷 치자.’ 엎어진 김에 잠잔다고, 녹두영감 풍물패의 징을 받아들고 징을 칩니다. 징~ 징~ 징 징 지이잉~! 그 소리에 모두들 신이 나지요. 영감도 토끼들도 구경꾼들도. 쿵딱 쿵딱 쿵쿵딱 쿵딱! 얼씨구나, 놀아 보자~! 죽을 똥 살 똥 달려들던 싸움은 끝나고, 한바탕 춤판이 벌어집니다. 언제 싸웠느냐는 듯 하나로 어우러진 신명나는 춤판입니다. 한참을 놀고 난 뒤, 벗어놓은 탈들 위로 징소리 퍼져가고, 그렇게 이야기가 끝났습니다. 그림책도 끝이 났습니다.

묘한 이야기의 길고 복잡한 여운

이 그림책은 우리 민담 ‘녹두영감(또는 팥이영감) 설화’를 새로이 풀어낸 작품입니다. 민담은 보통 선악과 강약의 구분이 뚜렷하고 선하고 약자가 악한 강자를 이기는 줄거리를 갖지요. 그런데 녹두영감 설화는 조금 다릅니다. 다투는 양쪽의 강약이 비등비등한데다가, 누가 선하고 누가 악한지 판가름하기도 애매합니다. 각편에 따라서는, 흔히 선한 약자로 여겨지는 토끼가 아주 잔혹하게 영감을 응징하는 화소를 갖기도 하지요. 그러고 보면 이 이야기는 선과 악을 떠나 생존을 위해 서로 그악스레 덤벼드는 투쟁기입니다. 결말은 그다지 악해 보이지 않는 녹두영감의 처절한 패망이지요. 민담의 공식을 깬 민담, 그래서 이 묘한 이야기는 길고 복잡한 여운을 남깁니다. 어째서 그럴까, 사람들의 어떤 의식이 이 이야기를 지어낸 걸까…?

여운의 끝을 붙잡고 생각해 봅니다. 이것은 대단히 현실적인 이야기로구나, 녹두영감이 대리하는 인간과 토끼들이 상징하는 야생은 어쩔 수 없이 끝없는 싸움을 이어가야 하는 관계일 테니까. 생존이라는 운명적 과제 앞에서 서로 양보할 수 없는 처지일 테니까. 그러나 이것은 또한 염치 있는 이야기구나. 양보 없는 싸움에서 끝내 이기는 자는 인간이기 마련이니, 이야기 속에서나마 져 주는 것으로 미안한 마음을 담았으니까. 그리하여 이것은 결국 한풀이 굿이겠구나. 쫓겨난 것들의 한과 쫓아낸 자의 죄스러움을 풀어, 이 냉엄한 운명을 살아갈 힘을 다시 얻을 테니까.

그래서 탈놀이 굿

이 묘하게 흥미로운 이야기는 여러 그림책 작가들의 표현 욕구를 부추겨 왔습니다. 그러나 흥미롭지만 묘한 까닭에 그 표현은 쉽지 않았지요. 현실적으로 표현하자니 잔혹해지고 낭만적으로 표현하자니 애매해지는 경우가 허다했으니까요. 그래서 이 책을 지은 작가는 탈놀이라는 해법을 찾았습니다. 인간과 야생의 치열한 싸움과, 싸움 끝 승자의 미안함과, 쫓겨난 패자의 한을 한꺼번에 풀어낼 표현 형식으로, 해학과 익살 넘치는 탈놀이 굿만큼 제격인 것은 달리 없었을 듯도 합니다. 각각 해, 달, 비, 바람, 흙을 상징하는 다섯 마리 토끼와 농민의 대표인 녹두영감 – 이 탈놀이 주연들의 실감 넘치는 표정과, 이들이 주고받는 말들의 능청거리는 맛이 굿판을 더욱 신명나게 합니다. 책을 펼쳐 마음껏 즐기시기를…

녹두영감과 토끼
강미애 지음 | 16500원


작가 소개 : 강미애
대학에서 디자인공학을, 작가공동체 HILLS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녹두영감과 토끼》는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뒷산의 토끼들은 우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러하길 바랍니다.”

One Reply to “”

  1. 와 같이 비교하면 읽으면 좋을거 같습니다. 기대하는 마음으로 보러 갑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